[제주 섬] 제주 토끼섬 (천연기념물 문주란 자생지)



토끼섬은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굴동포구에 이르러 50여 미터쯤 떨어진 곳에 표류하는 듯 떠있는 작은 섬입니다.

한여름 하얀 문주란 꽃이 온 섬을 뒤덮을 때 그 모양이 토끼 같다고 토끼섬이라는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제주 토끼섬 - 문주란 자생지

 


토끼섬은 원래 바깥쪽에 있는 작은 섬이라는 뜻의 ‘난들여’로 불렸습니다.

960여 평의 면적에 백사장과 10여 미터 높이의 현무암 동산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간조 시에는 도보로 왕래가 가능합니다. 만조 때에는 백사장과 동산이 분리되고 또한 육지부와도 분리됩니다.
 

이 섬에서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자생하고 있는 문주란은 수선화과에 속하는 상록 다년생초로,

높이 60~70센티미터까지 자랍니다. 겨울에 말랐던 잎이 봄을 맞으면 파랗게 새잎이 돋아나고

7월말쯤부터 백설 같은 꽃을 연달아 피워 9월까지 온 섬을 하얗게 물들이며 그 은은한 향기 또한 그지없이 좋습니다.
 



제주 토끼섬 - 문주란 자생지




문주란은 꽃이 필 때면 그 짙은 향기가 먼 곳까지 퍼진다 하여 ‘천리향(千里香)’이라고도 불립니다.

그 옛날 멀리 아프리카 남단에서 파도를 타고 온 씨앗이 정착하여 뿌리를 내렸는지도 모른다는 토끼섬 문주란은

천연기념물 19호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습니다. 또한 토끼섬에는 문주란 이외에도

해류산포 식물인 해녀콩이 자라고 있으며, 갯메꽃·갯금불초·갯까치수영·갯방풍·모래지치 등

해안사구식생(海岸砂丘植生)을 이루는 식물들이 많습니다.




토끼섬 면적은 160㎡입니다. 하도리 해안에서 동쪽으로 50m 해상에 있는 무인도입니다.

해안 주변은 바위로 둘러싸여 있고 내륙 쪽은 모래[貝砂]가 20∼40㎝ 두께로 덮여 있습니다.
 






제주 토끼섬 - 문주란 자생지

제주 토끼섬 - 문주란 자생지

제주 토끼섬 - 문주란 자생지


제주 토끼섬 - 문주란 자생지


제주 토끼섬 - 문주란 자생지


제주 토끼섬 - 문주란 자생지


제주 토끼섬 - 문주란 자생지


제주 토끼섬 - 문주란 자생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