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여행] 제주여행기 2탄 외돌개

 

서울에서는 그저 노처녀가 봄을 탄다고 타박할 계절이지만

제주라서 봄처녀라 불리울 수 있는 봄입니다.

제주의 봄은 그야말로 봄이죠.

서울엔 황사비 강원도엔 눈이 오는 얄궂은 봄이지만

제주도는 사시사철이 아름답고 집 앞 산책길이 바로 제주여행길입니다.

제주에 살다보니 왜 신비의 섬이라 부르는지 알겠네요.



날씨도 좋고 기분도 좋고 천생연분이라도 만나면 한잔하고자

원두커피를 보온병에 담고 카메라도 챙기고..

새신을 신고 뛰어보자 팔짝!

 


[제주여행] 외돌개

 

버스를 타고 제주여행 명소로 유명한 외돌개를 찾아갔습니다.

관광명소지만 외돌개는 무료입장의 혜택^^

7번 올레길 입구로 들어서면 대장금 촬영지 안내문이 보이네요.

장금이처럼 갑자기 머리를 틀어 올리고 싶었지만

전지현처럼 봄바람에 나풀거리는 머리카락을 놓아주었죠.

숲속 음이온을 만끽하면서 떠오르는 생각들을 노트에 써보기도 하고,

한적한 산책길 의자에 잠시 누워 나무사이로 보이는 하늘을 손바닥으로 가려보고,

요즘 왜이리 씨엔블루가 귀에 착착 감기는지 아마도 그들의 직감은 제대로 적중했네요.

 



 

[제주여행] 외돌개

 

해안가산책로로 들어서면 일단 눈에 띄는 외돌개.

제주여행의 유명한 아이템이라 관광객들이 사진찍기 바쁘지만

그래서 왠지 '나홀로 섬에' 느낌이 물씬 나네요.

 



[제주여행] 외돌개

 

외돌개에 대한 전설도 여러 가지 많다지만

바다로 나간 할아방을 부르다 돌이 되었다는 할매이야기가 가장 와 닿네요.

기다리다 지치거나 미치거나 돌이 되거나..

외돌개가 바라보는 곳에는 아련하게 문섬이 보이네요.

가기 싫어 안 간 건지 홀로 있고 싶어 남은건지 보는 사람의 마음따라 느낌이 다른 듯.





 

[제주여행] 외돌개




 

[제주여행] 외돌개

절벽사이로 보이는 청록색 바닷물에 괜히 돌멩이 하나 던져봅니다.

산책로를 따라서 돌다보면 날씬해보이던 외돌개가 뚱뚱해 보이는 곳이 나옵니다.

이쯤에서 산책을 제주여행처럼 거니는 아리따운 봄날의 나를 위하여 커피한잔!







[제주여행] 외돌개




 

하루에 하나씩 옛것을 지우고 새것을 익히는 습관을 키우는 중이랍니다.

오늘도 제주여행이 아닌 삶이라는 여행의 한 코스를 걷는 기분으로 홍기자는 걷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주 숙박정보] - 펜션 그린밸리 펜션

한라산 어리목 까지 10분거리 위치펜션앞 드넓은 잔디위에는 말들이 한가롭게 풀을 뜯고 있고 눈앞에 시원하게
 펼쳐진 제주시 전경과 파아란 하늘. 그리고 펜션을 둘러쌓은 아흔아홉 계곡의 신비로움을 지닌 한라산.
이런 모든 자연환경을 지닌 이곳에서 제주여행의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어 가세요












더 자세한 제주숙박 정보 및 가격 문의   ☜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주숙박정보 - 팬션]
 
나폴리리조트

나폴리리조트



더 자세한 제주숙박 정보 및 가격 문의   ☜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주, 그 아름다움을 전하며

제주항공권, 항공권, 제주여행,제주숙박정보

'제주, 그아름다움을 전하며 > 제주자연경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관광지] 안덕계곡  (0) 2011.06.16
[제주관광지] 엉또폭포  (0) 2011.06.09
[제주관광지] 천제연 폭포  (0) 2011.05.27
[제주관광지] 천지연 폭포  (0) 2011.04.28
[제주 관광지] 정방폭포  (0) 2011.04.21
제주도  (0) 2011.03.28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주도에 와 보셨던 분들이나 그렇지 않은 분들도 한번 쯤 들어 보신 단어.

아니 KT 광고 덕분에 아주 많이 들어 봤을 겁니다. 올레~~~

제주도에 올레길은 KT 광고가 아니라 제주방언으로 좁은 골목을 뜻한다고 합니다.

도보여행 코스로 각광받고 있는 올레길은 현재까지 총 21개의 코스가 개발 되었고

총 길이가 약 350키로에 달한다고 하네요.

각 코스는 일반적으로길이가 15키로 이내로 평균적으로 한 코스를 걷는 소요시간은

대 여섯시간 정도 걸립니다.주로 제주의 해안지역을 따라 골목길,산길,들길,해안길,오름 등을

연결하여 구성되고, 주변의 작은 섬을 도는 코스도 있어요
 


제주의 조랑말은 다른 말에 비해 체구는 작지만 체질이 건강하고 성격이 용감하답니다.

간세는 제주올레의 상징인 조랑말의 이름이예요.

느릿느릿한 게으름뱅이라는 뜻으로 제주올레길을 제대로 즐기려면

제주초원을 꼬닥꼬닥(느릿느릿) 걸어가는 간세처럼

놀멍,쉬멍 천천히 가는것이 좋겠죠.




제주올레를 이끄는 표식들

 

올레길을 걷다보면 여러 표식들을 본 적이 있을겁니다.

뭔가 표시를 해 둔 것 같은데 저것들이 뭐지?? 궁금 했었는데요.

하나하나 말해 볼까요?

 

화살표 - 길바닥, 돌담, 점신주 등에 그려져 있는 화살표는 올레길의 진행 방향 입니다. 다들 아셨겠죠?

그럼 파란색은 뭐고 주황색은뭐냐구요?

파랑색은 정방향 표시, 주황색은 역방향 진행 길이예요.

종점에서 부터 시작점으로 거꾸로 올레길을 걸으시는 분들은 주황색 표시를 따라 가시면 되요.

 

리본 - 역시 파란색과 주황색으로 이루어진 두 가닥의 리본은 주로 나뭇가지에 매달려 있죠.

많이들 보셨을 거예요. 화살표 표시를 하기 어려운 산길등에 한 표시로 사람들 눈 높이

보다 조금 높게 매달려 있어요.

 

간세 - 산세는 친환경 소재로 만들어져 있으며 튼튼하면서도 폐기처분 후에는 생화학

분해가 일어나 결국 자연으로 돌아간다고 하네요.

 

길 안내 간세 - 갈림길에서는 간세가 깅을 안내해요. 간세의 머리가 향한 방향이 길의 진행 방향이죠.

간세의 몸통 위에는 현재 진행하는 코스, 위치번호, 앞으로 남은거리가 표시되요.

위치번호로 이용해 다른사람에게 자신의 위치가 어딘지 설명 할 수 있어요.

전화로 올레지기에게 문의하거나 콜택시를 부를 때도 위치번호가 유용하겠죠..

 

제주올레 코스 시작점 표지석 - 시작점 표지석에는 코스의 약도와 경로가 그려져 있고

주요지점을 살펴 볼수 있어요.

 

저도 잘 몰랐던 내용들을 정리하면서 저도 많이 배우게 되네요.

이러다 정말 제주 전문가 되겠어요..ㅎㅎ

올레길 알고 걸으면 더 재밌겠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사랑하고 그래서...

혼자만 즐길 것이 아니라..

다른사람들에게 전해 주고 싶은 아름다움..

이 아름다움이 오랫동안 지켜졌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준비(?)한..

 

제주올레 에티켓





이런 에티켓은 기본으로 지켜야겠죠' ㅋㅋ

제주의 아름다움을 오래오래 간직하고

내 후손들에게도 보여주려면 말이예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주방언 ? 방언들 가운데 이방인들이 가장 알아 듣기 힘든 말..

제주도 어르신들이 100% 제주 방언으로 대화 하시면 여기가

대한민국이 맞나?? 의심이 들 정도로...

힘든 언어 중 하나인 제주어..

맛보기로 조금만..

들여다 보기




그나마 여기 있는 말들은 한국어로 추측이라도 가능하니 다행..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마 3-4년 쯤 전 이었나 봅니다. 처음 제주도를 방문 했던 날이 아직도 기억 납니다.

제주도를 처음 방문 했을 때 부터 나중에...  이 다음에 내가 나이가 좀 많이 들면

이 곳에 와서 살아야 겠구나 라고 생각 했었습니다.


 

그리곤 제주의 이쁨에 미쳐서 시간이 날때 마다 방문 하곤 했는데...

어느덧 그게 3-4년이 흘렸네요.

 

 

제주의 먹거리를 찾아 다닌적도 있고, 구석구석 이쁘고 아름다운 자연을 따라

다닌적도 있고, 혼자서 생각 하면서 걸으러 온 적 도 있고, 소중한 사람들이랑

같이 와서 너무 재밌게 행복한 시간을 보낸적도 있었고...

제주는 올 때 마다 나에겐 항상 새로운 느낌을 느끼게 해주었습니다.

이 아름다운 곳에서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이랑 같이 살 수 있으면 좋겠다....

바쁘고 건조한 도시생활에서 벗어나 제주에서 살았으면 좋겠다...

생각만 하던 상상 속의 일을 용기 내서 해 버리고 나니 이제는 현실이 되버렸네요.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오진 못했지만 그 사람들이 그리 울때 마다 초대해서

또 다른 추억을 만들면 되겠지요.

 

 

내가 아는 제주의 이쁨을 이 공간을 통해 하나하나 적어 내려가다 보면 저만의

추억모음집 쯤이 되겠네요.

그걸 공유 하고 싶어요.

홍기자가 제주에 대한 블로깅을 시작합니다.

두서 없이 끄적인 글이 되었네요.

오늘 부터 시작하는 블로그에 대한 포부랄까요? 그런 걸 밝히고 싶었는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