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관광지

제주 아름다운 해변 함덕해수욕장의 다른 이름 함덕서우봉해변 제주 아름다운 해변 함덕해수욕장의 다른 이름 함덕서우봉해변 제주관광지 함덕서우봉해변 함덕서우봉해변은 하루 5만 명까지 수용할 수 있습니다. 바다 속에 수심이 얕은 모래밭이 500미터정도 펼쳐져 있고, 파도가 없는 편이어서 가족동반 피서객들이 많이 몰리고 있습니다. 현대식 탈의장, 샤워실, 300대를 동시에 주차할 수 있는 주차장과 민박, 야영장을 갖춘 숙박시설 등 부대시설이 도내에서 가장 잘 갖춰진 곳입니다. 함덕서우봉해변 야간 해수욕장 개장 특히 작년부터는 야간에 해수욕장을 개장하여 관광객들로부터 많은 호평을 받기도 했습니다. 올해에도 7월 15일부터 8월 15일까지 야간해수욕장을 개장 운영한다고 하네요^^ 제주 해수욕장 함덕해수욕장-함덕서우봉해변 개장기간 : 6. 19-8. 31 개장시간 : 09:0.. 더보기
[제주관광지] 방선문 / 신선이 사는 곳 방선문 계곡 [제주관광지] 방선문 / 신선이 사는 곳 방선문 계곡 홍기자의 제주스토리 [제주관광지] 신선이 살던 곳, 방선문계곡 [제주관광지] 방선문 / 신선이 사는 곳 방선문 계곡 방선문! 방선문(訪仙門)! ‘신선이 방문하는 문’이란 뜻입니다. 푸른 절벽이 깎아지른 듯 서있는 한천계곡 한 가운데 마치 대문을 열어놓고 있는 모양으로 지붕이 덮여있고 앞뒤로 트여있는 큰 바위가 있는데 예부터 이를 두고 방선문이라고 불렀다고 합니다. 신선이 사는 곳의 입구이니 그 경관의 빼어남은 두말 할 나위가 없습니다. 영주 12경 중 하나인 영구춘화(瀛邱春花)의 현장이 바로 이곳입니다. 제주참꽃이라 불리는 철쭉꽃이 절벽을 붉게 물들이고 또한 맑은 계곡물에 비쳐 계곡 전체가 붉은 꽃으로 덮이면 감탄이 절로 나온다고 하네요. [제주관광지.. 더보기
[제주 서귀포항] 제주 섬 - 새섬 (조도) [제주 서귀포항] 제주 섬 - 새섬 (조도) [제주 섬] 새섬 제주도 서귀포항 입구에 있는 무인도입니다. 면적은 0.104㎢, 섬 높이 17.7m로 썰물 때에는 걸어서 건너갈 수 있는 섬입니다. 초가집 지붕을 잇는 '새'(억새)가 많이 생산되어 '새섬'이라 불리는데 조도라고도 합니다. 한문표기로는 초도(草島), 모도(茅島)인데, 조도는 일본사람들에게 의해 날아다니는 새라는 뜻으로 조도(鳥島)라 부른 것으로 잘못 알려진 것이라고 하네요. [제주 섬] 새섬 1600년부터 사람이 거주하였고 1965년 전후로 살지 않게 되었습니다. 제주도 서귀포항의 바로 맞은편에 위치하여 방파제 구실을 하며, 부근에 문섬·섶섬·범섬·서건도가 있습니다. 해안에는 해식애가 발달하였고 섬 전체에 난대림이 숲을 이루고 있습니다. 인근.. 더보기
[제주/서귀포] 제주관광지 - 돈내코유원지/원앙폭포 [제주/서귀포] 제주관광지 - 돈내코유원지/원앙폭포 [제주/서귀포] 제주관광지 - 돈내코유원지/원앙폭포 돈내코유원지 돈내코계곡은 계곡 양편이 난대 상록수림으로 울창하게 덮여 있고 높이 5m의 원앙폭포 (돈내코 입구에서 1.5㎞, 20분 소요)와 작은 못이 있어 그 경치가 매우 수려합니다. 한라산에서 내려오는 얼음같이 차고 맑은 물이 항상 흐르고, 주변경관 또한 빼어나 물맞이를 비롯한 피서지로 유명한 곳입니다. 제주의 백중날에는 닭을 잡아먹고 물맞이를 하는 풍습이 있습니다. 이날 물을 맞으면 모든 신경통이 사라진 다는 옛이야기가 전해오고 있어서 백중날 사람들이 가장 많이 붐비는 곳이 바로 돈내코유원지입니다. [제주/서귀포] 제주관광지 - 돈내코유원지/원앙폭포 돈내코 유원지 입구에서 계곡까지 약 700m 정.. 더보기
[제주관광지] 무수천 팔경의 아름다움 - 무수천 [제주관광지] 무수천 팔경의 아름다움 - 무수천 [제주관광지] 인간사 근심을 없애주는 무수천 무수천은 제주특별자치도 한라산의 정상 서쪽 장구목 서북벽 계곡에서 발원하여 외도동 앞바다로 흘러드는 하천입니다. 무수천은 천아오름 수원지 부근에서 외도동 바다까지 약 25㎞를 흐르는 큰 하천입니다. 복잡한 인간사의 근심을 없애준다 하여 무수천이라 불리며 광령천이라고 불립니다. 줄줄이 놓여있는 계단을 밟고 내려가면 시야에 꽉차오는 무수천을 만나게 되는데, 한라산 어승생악의 물줄기가 흘러 무수내를 이루고 있습니다. 무수천(無愁川)은 한자풀이 그대로 근심이 없다는 천으로 경치가 너무나 빼어나 계곡으로 내려가 안기면 모든 근심걱정을 내려놓고 주변 경취에 도취될 수밖에 없다고 있다고 해요. [제주관광지] 인간사 근심을 없.. 더보기
[제주관광지] 안덕계곡 [제주관광지] 안덕계곡 안덕계곡은 제주의 계곡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계곡입니다. 병풍처럼 둘러쳐진 기암절벽과 평평한 암반 바닥에서 유유히 흐르는 맑은 물이 멋스런 운치를 자아냅니다. 면적은 2만 2,215m²입니다. 안덕계곡이라는 이름은 먼 옛날 하늘이 울고 땅이 진동하고 구름과 안개가 낀지 7일 만에 큰 신들이 일어서고 시냇물이 암벽 사이를 굽이굽이 흘러 치안치덕(治安治德)한 곳이라 하여 안덕계곡이 되었다는 유래가 내려져 옵니다. [제주관광지] 안덕계곡 안덕계곡은 군산(軍山) 북사면에서부터 월라봉(月羅峰) 서사면을 절단하여 이루어진 깊은 계곡으로 해안하구에 이르기까지 항상 하천이 흐르고 있습니다. 이 계곡의 하천 양쪽 단애면의 구성암석은 서로 다른데요. 동쪽 단애면 지역의 지질은 단단하고 판상절리가 잘.. 더보기
[제주관광지] 엉또폭포 [제주관광지] 엉또폭포 [제주관광지] 엉또폭포 제주도 서귀포시 강정도에 있는 엉또폭포의 높이는 50m에 이릅니다. 엉또폭포는 주변의 기암절벽과 조화를 이뤄 독특한 매력을 발산합니다. 폭포 주변의 계곡에는 천연 난대림이 넓은 지역에 걸쳐 형성되어 있으며 사시사철 상록의 풍치가 남국의 독특한 아름다움을 자아낸다고 해요. 서귀포시 강정동 월산마을을 지나 500여m 악근천을 따라 올라가거나 신시가지 강창학공원 앞도로에서 감귤밭으로 이어진 길을 따라 서북쪽으로 800m 정도 가면 엉또폭포를 만날 수 있습니다. [제주관광지] 엉또폭포 엉또폭포는 서귀포 70경 중의 하나로, 서귀포 신시가지의 월산마을에서 서북쪽으로 900m 떨어진 악근천 상류에 있습니다. 잘 알려지지 않아 사람들의 발길이 뜸한 곳이지만 기암절벽과 천.. 더보기
[제주관광지] 천제연 폭포 [제주관광지] 천제연 폭포 제주도 3대 폭포 천지연폭포, 정방폭포 그리고 이제 천제연폭포! 천제연폭포는 제주 서귀포시 중문동에 있는데요. ‘천제연’이란 옛날 옥황상제의 선녀들이 밤중에 목욕하러 내려온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으로, ‘하느님의 연못’이란 뜻이라고 합니다. [제주관광지] 천제연 폭포 천제연 제1폭포의 높이는 22m, 수심은 21m. 여기에 떨어지고 고인물이 다시 흘러 제2폭포, 제3폭포를 만든다고 해요. 30m의 폭으로 전면 낙하하는 장엄함을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아이유가 3단 고음으로 유명하다면 천제연폭포는 3단 폭포로 유명하다고나 할까요^^;; [제주관광지] 천제연 폭포 폭포의 양안 일대에는 난대림지대가 형성되어 있어서 한국에서는 희귀식물인 송엽란, 담팔수 등이 자생하고 여러 가지 상록수와.. 더보기
[제주 섬] 우도 [제주 섬] 우도 우도는 소가 누워있는 모습과 비슷하다 하여 붙여진 이름입니다. 우도의 대표적인 풍경으로 우도팔경이라 하여 낮과 밤(주간명월, 야항어범), 하늘과 땅(천진관산, 지두청사), 앞과 뒤(전포망대, 후해석벽), 동과 서(동안경굴, 서빈백사)를 손꼽습니다. 또한 우도는 영화 “시월애”, “인어공주”를 촬영한 장소로서 서정적인 제주 섬마을 풍경과 아늑한 풀밭의 정취, 푸른 제주바다와 맞닿은 하얀 백사장 풍경이 무척 인상적인 곳으로한라산과 함께 제주도의 대표적인 관광지 입니다. 우도에 사람들이 정착하여 살기 시작한 것은 조선조 헌종 9년(1843)경부터입니다. 물론 그 이전부터 사람들의 왕래가 없었던 것은 아닙니다. 우도에서 생산되는 해산물을 채취 하기위해,그리고 숙종 23년(1679) 이후 목장이.. 더보기
[제주여행] 홍기자의 제주여행기 송악산 [제주여행] 홍기자의 제주여행기 송악산 제주오름중에서 TV출연이 잦은 인기스타 제주올레길 10코스에 있는 송악산. 원체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라 산은 오르지말고 그저 보아야하는것을 모처럼 올라봅니다. 현빈이 자아를 찾겠다고 입고 올라간 등산점퍼를 구입하고 싶은 지름욕구를 자제중이에요. 제주 최남단에 있는 송악산은 1박2일로 최근 더 유명해졌습니다. 맑은날 오르면 형제섬 마라도 가파도가 한눈에 보이고 왠지 저멀리 타이타닉호라도 들어올것 같은 설레임을 준다고 하더군요. 디카프리오의 뒤태라도 닮은 청년이 말이라도 걸어준다면 좋겠네요..^^ 송악산의 오르락내리락 엠보싱같은 등산코스를 지나다보면 은근 종아리에 알이 배는 느낌이 옵니다. 그때쯤 옆을 내려다보면 가파른 절벽이 정신차려라하고 자리잡고 있죠. 다음엔 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