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그아름다움을 전하며/제주올레

[제주올레] 제주올레 14-1코스 저지 > 무릉 올레 [제주올레] 제주올레 14-1코스 저지 > 무릉 올레 제주여행의 묘미 제주올레 걷기 - 걷는 즐거움 제주올레 14-1코스에 대한 기본 정보 저지에서 무릉까지 이어지는 이 길은 무성한 숲의 생명력, 초록의 힘을 온몸으로 느끼며 걷는 길이다. 저지마을을 떠난 길은 밭 사이로 이어지다 이내 숲으로 들어선다. 순한 말들이 풀을 뜯는 문도지오름 정상에 오르면 한라산과 봉긋봉긋 솟은 사방의 오름들이 한눈에 들어온다. 발 아래 야트막하게 펼쳐진 곶자왈은 마치 잘 정리된 정원과도 같이 고분고분해 보인다. 위에서 내려다보던 그 만만한 풍경은 곶자왈 안에 들어선 순간 싹 잊혀진다. 곶자왈이 품고 있는 무성한 숲의 생명력이 온몸을 휘감는다. 자칫 표식을 놓치면 드넓은 곶자왈을 헤매게 되니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된다. 곶자왈을.. 더보기
[제주올레] 제주올레 14코스 저지 > 한림 올레 [제주올레] 제주올레 14코스 저지 > 한림 올레 제주여행의 묘미 제주올레 걷기 - 걷는 즐거움 제주올레 14코스에 대한 기본 정보 고요하고 아늑한 초록의 올레와 시원하게 생동하는 파랑의 올레가 연이어 발길을 맞는다. 제주의 농촌 풍경에 마음이 탁 풀어지는 밭길을 지나면, 곶자왈처럼 무성한 숲길이 이어지고, 폭신한 숲길을 벗어나 물이 마른 하천을 따라 가노라면 어느새 걸음은 바다에 가 닿는다. 돌담길, 밭길, 숲길, 하천길, 나무 산책로가 깔린 바닷길, 자잘한 돌이 덮인 바닷길, 고운 모래사장 길, 마을길 들이 차례로 나타나 지루할 틈 없이 장장 19.3km의 여정이 이어진다. 바다에서는 아름다운 섬 비양도를 내내 눈에 담고 걷는다. 걸을수록 조금씩 돌아앉는 비양도의 모습이 흥미롭다. 길이 없는 곳, 도.. 더보기
[제주올레] 제주올레 13코스 용수 > 저지 올레 [제주올레] 제주올레 13코스 용수 > 저지 올레 제주여행의 묘미 제주올레 걷기 - 걷는 즐거움 제주올레 13코스에 대한 기본 정보 해안가를 이어오던 제주 올레의 지도가 내륙으로 방향을 틀었다. 숲길 올레의 시작을 알리는 코스다. 바다는 오직 시작점인 용수포구에서만 인사한 후 길은 중산간으로 이어진다. 용수저수지와 숲을 지나 작은 마을 낙천리를 만나고 다시 숲과 오름을 오른다. 제13공수특전여단 병산들의 도움으로 복원된 총길이 3km에 이르는 7개의 숲길, 밭길, 잣길들과 저지오름의 울창한 숲이 우리를 부른다. 패스포트 스탬프 확인장소 없음 난이도 : 중 제주올레가 특전사의 도움을 받아 개척한 폭이 좁은 숲길을 여럿 지난다. 코스 경로 > 총 14.8km, 4~5시간 용수포구 - 너른 밭길 1.2km -.. 더보기
[제주올레] 제주올레 12코스 무릉 올레 > 용수 [제주올레] 제주올레 12코스 무릉 올레 > 용수 제주여행의 묘미 제주올레 걷기 - 걷는 즐거움 제주올레11코스에 대한 기본 정보 해안을 따라 서귀포시 전역을 잇고 제주시로 올라가는 첫 올레. 무릉 2리부터 용수포구 절부암까지 들과 바다, 오름을 따라 이어지는 아름다운 길이다. 드넓은 들에서 보는 지평선은 아스라하고, 깊은 바다는 옥빛으로 일렁인다. 신도 앞바다에 거대한 도구리(돌이나 나무를 파서 소나 돼지의 먹이통으로 사용한 넓적한 그릇)들이 바닷물과 해초를 가득 머금은 채 연못처럼 놓인 모습이 신비롭다. 거센 바람이 몰아치는 날, 이 도구리에 파도가 덮치는 모습은 그야말로 장관이라고. 7코스 ‘일강정 바당올레’를 만든 강정 돌챙이들이 서귀포시청의 도움을 받아 신도 앞바다 역시 걷기 좋은 멋진 길로 재.. 더보기
[제주올레] 제주올레 11코스 화순 > 모슬포 올레 [제주올레] 제주올레 11코스 화순 > 모슬포 올레 제주여행의 묘미 제주올레 걷기 - 걷는 즐거움 제주올레11코스에 대한 기본 정보 모슬포항(하모체육공원)에서 시작하는 11코스는 삶과 죽음이 공종하는 길, 근대사와 현대사가 녹아있는 올레다. 일본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최대의 공군 병력을 집결시켰던 야욕의 현장인 알뜨르 비행장, 4·3사건 이후 최대의 양민 학살이 자행된 섯알오름, 정마리아 성지는 우리의 아픈 역사를 증언한다. 11코스의 절정인 모슬봉은 이 지역 최대의 공동묘지가 있는 곳으로서, 제주올레는 이곳 정상부로 올라가는 ‘잊혀진 옛길’을 산불감시원의 조언을 얻어 복원했다. 모슬봉에서는 흔들리는 억새 사이로 드넓게 펼쳐진 제주 남서부 일대의 오름과 바다를 한눈에 바라볼 수 있다. 신평-무릉간 곶자.. 더보기
[제주올레] 제주올레 10-1코스 모슬포 올레 > 가파도 올레 [제주올레] 제주올레 10-1코스 모슬포 올레 > 가파도 올레 제주여행의 묘미 제주올레 걷기 - 걷는 즐거움 제주올레10-1코스에 대한 기본 정보 가파도는 한국의 유인도 중에서 가장 낮은 섬이다. 섬의 최고점이 20.5미터에 불과하다. 제주도에 한국에서 가장 높은 산인 한라산과 가장 낮은 섬 가파도가 함께 있다는 사실은 의미깊다. 낮은 섬 가파도는 느리게 걸어도 한 시간이면 충분할 정도로 작다. 그러므로 가파도 올레는 걷기 위한 길이 아니다. 머물기 위한 길이다. 길고 긴 제주 섬의 올레를 걸어오느라 수고한 나의 몸과 마음이 하루쯤 편히 쉴 곳. 가파도는 산책의 섬, 휴식의 섬, 안식의 섬이다. 새로운 길을 가기 위한 에너지 충전소다. 패스포트 스탬프 확인장소 시작 상동포구 중간 하동포구 종점 상동포구 .. 더보기
[제주올레] 10코스 화순 > 모슬포 올레 [제주올레] 10코스 화순 > 모슬포 올레 제주여행의 묘미 제주올레 걷기 - 걷는 즐거움 제주올레9코스에 대한 기본 정보 화순해수욕장에서 시작해 산방산 옆을 지나 송악산을 넘어 대정읍 하모리 해수욕장까지 이어지는 해안올레. 국토 최남단의 산이자 분화구가 있는 송악산을 넘는 것이 특징이다. 송악산 분화구 정상에서 마라도와 가파도를 가까이 볼 수 있고, 산방산과 오름군, 영실계곡 뒤로 비단처럼 펼쳐진 한라산의 비경도 감상할 수 있다. 제주올레를 통해 대중에게 처음 소개된 산방산 밑 소금막 항만대의 절경 또한 눈길을 사로잡는다. 화순해수욕장은 파도가 너무 세지도 잔잔하지도 않아 맨몸으로 파도타기에 적합하고 용천수 야외수영장까지 있어 여름철 물놀이에 제격이다. 패스포트 스탬프 확인장소 시작 화순 바당올레 횟집 .. 더보기
 [제주올레] 제주올레 9코스 대평 > 화순 [제주올레] 제주올레 9코스 대평 > 화순 제주여행의 묘미 제주올레 걷기 - 걷는 즐거움 제주올레9코스에 대한 기본 정보 작고 정겨운 대평포구에서 시작해 말이 다니던 ‘몰질’을 따라 걷노라면 기정 길을 지나 보리수나무가 우거진 볼레낭 길로 나오게 된다. 박수기정을 끼고 도는 이 길은 2009년 2월에 새롭게 개척한 아름다운 숲길이다. 제주의 원시 모습을 간직한 안덕계곡은 제주의 감춰진 속살을 제대로 보여주는 비경. 제주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계곡으로 꼽힌다. 패스포트 스탬프 확인 장소 시작 대평포구 중간 화순 황개천 다리 옆 화장실 종점 화순 바당올레횟집 난이도 : 상 총 8.2km(3~4시간) 코스 길이는 상대적으로 짧지만, 안덕계곡 등이 포함돼 있어 쉽지는 않다. 코스 경로 > 총 8.2km,3~4시간.. 더보기
[제주올레] 제주올레 8코스 월평 > 대평 [제주올레] 제주올레 8코스 월평 > 대평 제주여행의 묘미 제주올레 걷기 - 걷는 즐거움 제주올레7코스에 대한 기본 정보 바당올레 코스. 바다에 밀려 내려온 용암이 굳으면서 절경을 빚은 주상절리와 흐드러진 억새가 일품인 열리 해안길 을 지난다. 해녀들만 다니던 거친 바윗길을 해병대의 도움을 받아 평평하게 고른 ‘해병대길’을 지나는 맛도 그만이다. 종점인 대평리는 자연과 어우러진 여유로움이 가득한 작은 마을. 안덕계곡 끝자락에 바다가 멀리 뻗어나간 넓은 들 (드르)이라 하여 ‘난드르’라고 불리는 마을이다. 마을을 품고 있는 군산의 풍경 또한 아름답다. 패스포트 스탬프 확인 장소 시작 월평 송이슈퍼 중간 주상절리 관광 안내소 종점 대평 명물식당 난이도 : 상 총 15.2km(4~5시간) 큰 돌들로 이루어진 .. 더보기
[제주올레] 제주올레 7-1코스 월드컵경기장 > 외돌개 올레 [제주올레] 제주올레 7-1코스 월드컵경기장 > 외돌개 올레 제주여행의 묘미 제주올레 걷기 - 걷는 즐거움 제주올레7코스에 대한 기본 정보 제주 중산간의 아름다움을 온몸으로 호흡하며 걷는 올레. 서귀포 월드컵 경기장에서 시작하여 중산간을 거쳐 외돌개로 내려온다. 위로는 한라산을, 아래로는 제주의 남쪽 바다와 서귀포 전역을 조망할 수 있다. 기암절벽과 천연 난대림에 둘러싸인 중산간의 비경이 감탄을 자아낸다. 제주에서는 보기 드물게 논농사를 짓는 지역을 지나는데, 논둑길을 따라 걷는 재미도 쏠쏠하다. 난이도 : 중 총 15.1km(4~5시간) 여느 오름에 비해 비교적 높은 고근산을 오른다. 코스경로 > 총 15.1Km, 4~5시간 월드컵경기장(정문) - 월드컵경기장(후문) 0.4Km - 성산아파트 1.2Km..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