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올레] 제주올레 12코스 무릉 올레 > 용수



제주여행의 묘미 제주올레 걷기 - 걷는 즐거움

제주올레11코스에 대한 기본 정보







해안을 따라 서귀포시 전역을 잇고 제주시로 올라가는 첫 올레. 무릉 2리부터 용수포구 절부암까지 들과 바다, 오름을 따라 이어지는 아름다운 길이다. 드넓은 들에서 보는 지평선은 아스라하고, 깊은 바다는 옥빛으로 일렁인다. 신도 앞바다에 거대한 도구리(돌이나 나무를 파서 소나 돼지의 먹이통으로 사용한 넓적한 그릇)들이 바닷물과 해초를 가득 머금은 채 연못처럼 놓인 모습이 신비롭다. 거센 바람이 몰아치는 날, 이 도구리에 파도가 덮치는 모습은 그야말로 장관이라고. 7코스 ‘일강정 바당올레’를 만든 강정 돌챙이들이 서귀포시청의 도움을 받아 신도 앞바다 역시 걷기 좋은 멋진 길로 재탄생시켰다. 차귀도를 바라보며 수월봉과 엉알길을 지나 당산봉을 넘고 나면 ‘생이기정 바당길(새가 많은 절벽이라는 뜻으로 제주올레가 붙인 이름)’로 접어든다. 눈 밑에서 갈매기가 나는 신비로운 경험을 하게 될 이 구간은 제주올레에 의해 개척되었다.




패스포트 스탬프 확인장소

시작 무릉 생태학교 안내소

중간 신도리 산경도예

종점 용수 어촌계 편의점



난이도 : 중

초반에는 평탄한 길이 이어진다. 신도에 이르러 바다를 만나면 넓은 바윗길을 지나고, 오름도 오른다.



코스 경로 > 총 17.5km, 5~6시간

무릉생태학교 - 평지동 입구 0.9km - 평지교회 2.5km - 신도 생태연못 4.2km - 농남봉 정상 5.5km -산경도예 6.2km - 신도바당올레 8.4km - 신도포구 9.4km - 소낭길 11km - 한장동 마을회관 11.6km - 수월봉 정상 12.5km - 엉알길 13.3km - 자구내포구 14.6km - 당산봉 정상 15.3km - 생이기정 16.1km - 용수포구 17.5km



 

볼거리

자구내포구
- 아름다운 섬 차귀도가 손에 잡힐 듯 보이고, 우측으로는 당산봉, 그 사이로 거대한 바람개비처럼 돌아가는 풍력발전기가 한 폭의 그림처럼 눈에 담기는 곳이다. 차귀도의 왼쪽으로는 수월봉도 볼 수 있다. 가끔 차귀도의 갈매기들이 포구로 찾아오기도 한다. 포구 길가에서는 바닷바람으로 말린 오징어를 팔기도 한다.

도원연못 - 신도리(도원리)에 위치한 습지로, 철새들이 날아와 추운 겨울을 나는 곳이기도 하다.

농남봉 - 산정에 원형분화구가 있는 오름으로, 원형분화구 안의 화구원에는 삼나무로 울타리를 둘러 감귤원과 감나무가 조성되어 있다. 예전에 녹나무가 많았다고 한다.

신도바당올레 - 신도 바닷가에는 용암이 만든 크고 작은 네 개의 도구리가 있다. 도구리는 나무나 돌의 속을 둥그렇게 파낸 돼지나 소의 먹이통. 신도바당 도구리에는 파도에 쓸려 온 물고기와 문어 등이 산다.

수월봉 - 차귀도, 죽도, 눈섬, 당산봉, 산방산, 한라산까지 제주 서부지역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해발 77미터의 봉우리로 정상에서 바라보는 풍광이 시원스럽다. 특히 수월봉 아래 바다 쪽으로 깎아지른 듯한 절벽은 ‘엉알’이라고 불린다. 절벽 곳곳에서 맑은 샘물이 솟아 흘러 ‘녹고물’이라는 약수터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먼 옛날 수월이와 녹고라는 남매가 몸져누운 홀어머니를 위해 오갈피라는 약초를 캐러 수월봉에 올랐다가 여동생 수월이가 절벽에서 발을 헛디뎌 떨어져 죽었다고 한다. 동생을 잃은 슬픔에 녹고는 17일 동안 울었는데, 이 녹고의 눈물이 바로 녹고물이라는 전설이다. 이 때문에 수월봉을 녹고물 오름이라고도 부른다.

엉알길 - 수월봉 아래 바다 쪽으로 깎아지른 절벽. 엉알은 큰 바위, 낭떠러지 아래라는 뜻이다. 응회환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다양한 지층을 볼 수 있는 지질학습장이다.


 

[제주올레] 제주올레 12코스 수월봉

[제주올레] 제주올레 12코스 수월봉

[제주올레] 제주올레 12코스 엉알길

[제주올레] 제주올레 12코스 자구내포구



당산봉 - 원래 이름은 당오름이다. 옛날 당오름 산기슭에 뱀을 신으로 모시는 신당이 있었는데 이 신을 사귀라고 했다고 한다. 이후 사귀가 와전되어 차귀가 되면서 차귀오름이라고도 불렸다.

생이기정 바당길 - 제주말로 생이는 새, 기정은 벼랑, 바당은 바다를 뜻한다. 생이기정 바당길은 새가 살고 있는 절벽 바닷길이라고 할 수 있다. 겨울철새의 낙원으로 가마우지, 재갈매기, 갈매기 등이 떼지어 산다.

차귀도 - 제주도에 딸린 무인도 가운데 가장 큰 섬이다. 자구 내 마을에서 배로 10여 분 걸리는 곳에 있다. 죽도·지실이섬·와도의 세 섬과 작은 부속섬을 거느리고 있는데, 깎아지른 듯한 해안절벽과 기암괴석이 절경을 이루며 섬 중앙은 평지이다. 섬에는 시누대, 들가시나무, 곰솔, 돈나무 등 13종의 수목과 양치식물인 도깨비고비, 제주도에서만 사는 해녀콩을 비롯한 갯쑥부쟁이, 천무동 등 62종의 초본류 등 총 82종의 식물이 자란다. 주변 바다는 수심이 깊고 참돔, 돌돔, 흑돔, 벤자리, 자바리 등 어족이 풍부하다. 바닷바람에 말린 화살오징어로도 유명하다.

용수포구와 절부암 - 용수포구는 우리나라 최초의 카톨릭신부인 김대건이 중국 상하이에서 사제서품을 받고 귀국하던 길에 표류하다 도착한 포구로 이국적인 건축 스타일의 기념성당이 바다를 향해 언덕 위에 지어졌다. 성당 바로 옆 나무로 가리워진 절벽의 돌에 새겨진 절부암(節婦岩)의 유래는 조난당한 남편을 기다리다 비통하게 스스로 목숨을 끊은 조선후기 고씨 부인의 이야기에서 유래한다. 풍랑을 만나 실종된 남편 강사철의 시신을 찾지 못한 아내 고씨 부인은 소복 단장하고 용수리 바닷가 절벽의 커다란 팽나무에서 목을 매었는데 그 직후 홀연히 남편의 시신이 바위 아래의 물에서 떠올랐다. 1866년(고종 3), 이를 신기하게 여긴 대정의 판관(判官) 신재우(愼裁佑)가 바위에 ‘절부암(節婦岩)’이라 새기게 하고 부부를 합장하였다. 그리고 넋을 위로하기 위해 용수리 주민으로 하여금 해마다 3월 15일에 제사를 지내도록 했다.



[제주올레] 제주올레 12코스 절부암

[제주올레] 제주올레 12코스 절부암 제단

[제주올레] 제주올레 12코스 차귀도

[제주올레] 제주올레 12코스 차귀도 화살코오징어

[제주올레] 제주올레 12코스 생이기정 바당길



출발지 찾아가기

제주시에서 : 제주 시외버스터미널에서 모슬포행(평화로 운행) 버스를 타고 모슬포에 내려

신창-모슬포 순환버스를 타고 무릉2리에서 하차한다.

또는 제주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신평, 보성을 경유하는 모슬포행(평화로 운행) 버스를 타고 신평에서 하차한 후

택시를 타고 무릉2리로 간다. 택시 요금은 7,000원~8,000원.



서귀포시에서 : 서귀포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서회선 일주도로 버스를 타고 모슬포에서 하차한 후,

신창-모슬포 순환버스를 타고 무릉2리에서 내린다.




종점에서 제주시/서귀포시로 돌아가기

제주시 가기 : 13코스 방향으로 20분 정도 가면 나오는 충혼탑사거리에서 횡단보도를 건너 왼쪽으로 20m 정도 가면
 
서회선 일주 버스정류장이 있다. 버스 간격 20분.



서귀포시 가기 : 13코스 방향으로 20분 정도 가면 나오는 충혼탑사거리에서 왼쪽으로 5m 정도 가면

신서귀포 시외버스터미널(월드컵경기장)로 가는 서회선 일주 버스 정류장이 있다. 버스 간격 20분.

시내로 가려면 시외버스터미널에서 하차하여 시내버스를 이용한다.




콜택시 전화번호

한경 콜택시 064-772-1818



올레지기 연락처

064-762-2190



제주여행에서 유용한 제주어 배우기

제주올레 걸으면서 지켜야 할 에티켓


홍기자의 제주여행 스토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