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오름] 다래오름(도래오름)/공초왓






다래오름은 제주시 애월읍 봉성리 산25번지에 있는 오름입니다. 북동쪽으로 터진 말굽형 화구의 굼부리 형태로,

빈네오름, 폭낭오름, 괴오름(북돌아진오름)과 함께 정사각형의 한 정점을 이룹니다.

웃세오름, 세오름(천백고지 삼형제오름), 한 대오름과 일직선상에 위치하고 예전에 ‘도래낭’(다래나무)이 많아서

도래오름이라 부르고 있다고 하나, 일부 학자들의 견해는 다르게 해석하고 있습니다.


즉 제주지명에 나타나는 ‘돌, 달, 돌이, 달이, 도래, 다래’ 등은 모두 ‘돌, 달’에서 나온 것으로

‘돌. 달’이란 ‘높다’ 또는 ‘산(山)’의 뜻을 지닌 고구려 또는 고조선 시대의 말이라는 견해가 있습니다.




[제주오름] 다래오름(도래오름)/공초왓




주요식생으로는 산딸나무, 보리수나무, 단풍나무, 꽝꽝나무 등과 함께

잡목과 가시덤불이 빽빽하게 우거져 있습니다.

또한 오름동쪽의 벌판 깊숙한 지역에서는 공초왓이라 불리는 곳이 있습니다. 공초는 곰취의 제주방언입니다.


서부산업도로변 괴오름(북돌아진오름)에서 동쪽 약 750m지점에 위치한 오름으로,

서부산업도로 어음교(於音橋) 서쪽 목장안의 시멘트포장길을 따라 들어가면 오름 앞까지 쉽게 갈 수 있습니다.




[제주오름] 다래오름(도래오름)/공초왓


[제주오름] 다래오름(도래오름)/공초왓


[제주오름] 다래오름(도래오름)/공초왓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소개해드릴 오름은 제주시 조천읍 대흘리에 있는 꾀꼬리오름입니다.



꾀꼬리오름은 별칭이 많아요.

것구리오름, 거구리오름, 원오름, 보문악, 거구리악, 앵악, 앵봉... 또 있나요? 헥헥



[제주오름] 꾀꼬리오름(것구리오름)



꾀꼬리오름, 것구리오름, 거구리악, 거구리오름, 앵악, 앵봉은

예전에 이 오름에 꾀꼬리가 많이 날아와서 울었다는 데에서 유래했다는 설이 있어요.

하지만 반대로 꾀꼬리는 살지 않고 보통의 오름이 한라산 쪽이 높고,

바다 쪽에 낮게 이뤄져 있는데 이 오름은 반대로 되어 있어서

거꾸로 누워 있다, 거꾸로 된 오름이다, 거꾸로, 거꾸리, 것꾸리.... 하다가

꾀꼬리오름으로 부르게 됐다는 설도 있네요^^;;




[제주오름] 꾀꼬리오름(것구리오름)




지도상으로 볼 때

원오름은 꾀꼬리 오름 북동쪽 기슭에 ‘원물’이라는 샘이 있어서 거기서 유래했다고 해요.

보문악은 이 오름 기슭에 사창 보문사가 있어서 유래한 명칭이라고 합니다.

높이는 428.3m, 둘레는 1487m, 총 면적 1만 674m² 규모입니다.






[제주오름] 꾀꼬리오름(것구리오름)




북서쪽 입구가 벌어진 말굽형 분화구가 있는데,

분화구 안에는 농경지가 조성되어 있으며

군데군데 묘가 자리잡고 있다고 해요.




 


 

[제주오름] 꾀꼬리오름(것구리오름)



오름 전체에 해송 숲과 삼나무 숲으로 덮여 있고

정상에는 여러 종류의 잡목이 우거져 있습니다.




[제주오름] 꾀꼬리오름(것구리오름)

 

전 것구리오름 개구리 닮아서 지은 이름인가? 했는데^^;;

나중에 놀러가면 좋을 것 같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