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에 우유를 넣어라. 이거 무슨 말도 안되는...

생각 만으로도 먹기 싫은 쏠리는(?) 소리인가??

그런데 이 렇게 먹으면 라면이 건강 라면으로 변신 한다네요.

어떻께??



우유에 단백질, 칼슘, 비타민B 등이 함유되어 있어 라면예 우유를 넣꼬 끓이면

부족한 칼슘을 보충 해 줄 수 있다네요

또한, 우유속에 칼륨과 칼슘이 라면의 염분을 몸 밖으로 배출시켜 몸을 붓지 않게 해 준다고

믿거나 말거나 하는 말...

더해서 라면의 매운 맛과 우유의 고소한 맛이 조화를 이뤄 환상 궁합을 이룬다는 미식가들의 말이

있다는 또 믿거나 말거나...


라면에 우유를 넣으면 위 그림 정도 되겠네요.

저도 안먹어 봤기 때문에 뭐라 맛은 형용 할 수 없고

미식가들이 맛있다고 했다는데.. 그게 사실인지도 잘 모르겠지만..

저는 오늘은 저녁 약속이 있는 관계로 안되고

내일이나 모레 정도에 시도 해 보려구요.ㅎㅎ

요러분 들고 한번 시도 해 보세요~~~^^

홍기자의 제주 블로그의 홍기자 다이어리에서...

뜬금없는 라면 이야기 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주도에 와 보셨던 분들이나 그렇지 않은 분들도 한번 쯤 들어 보신 단어.

아니 KT 광고 덕분에 아주 많이 들어 봤을 겁니다. 올레~~~

제주도에 올레길은 KT 광고가 아니라 제주방언으로 좁은 골목을 뜻한다고 합니다.

도보여행 코스로 각광받고 있는 올레길은 현재까지 총 21개의 코스가 개발 되었고

총 길이가 약 350키로에 달한다고 하네요.

각 코스는 일반적으로길이가 15키로 이내로 평균적으로 한 코스를 걷는 소요시간은

대 여섯시간 정도 걸립니다.주로 제주의 해안지역을 따라 골목길,산길,들길,해안길,오름 등을

연결하여 구성되고, 주변의 작은 섬을 도는 코스도 있어요
 


제주의 조랑말은 다른 말에 비해 체구는 작지만 체질이 건강하고 성격이 용감하답니다.

간세는 제주올레의 상징인 조랑말의 이름이예요.

느릿느릿한 게으름뱅이라는 뜻으로 제주올레길을 제대로 즐기려면

제주초원을 꼬닥꼬닥(느릿느릿) 걸어가는 간세처럼

놀멍,쉬멍 천천히 가는것이 좋겠죠.




제주올레를 이끄는 표식들

 

올레길을 걷다보면 여러 표식들을 본 적이 있을겁니다.

뭔가 표시를 해 둔 것 같은데 저것들이 뭐지?? 궁금 했었는데요.

하나하나 말해 볼까요?

 

화살표 - 길바닥, 돌담, 점신주 등에 그려져 있는 화살표는 올레길의 진행 방향 입니다. 다들 아셨겠죠?

그럼 파란색은 뭐고 주황색은뭐냐구요?

파랑색은 정방향 표시, 주황색은 역방향 진행 길이예요.

종점에서 부터 시작점으로 거꾸로 올레길을 걸으시는 분들은 주황색 표시를 따라 가시면 되요.

 

리본 - 역시 파란색과 주황색으로 이루어진 두 가닥의 리본은 주로 나뭇가지에 매달려 있죠.

많이들 보셨을 거예요. 화살표 표시를 하기 어려운 산길등에 한 표시로 사람들 눈 높이

보다 조금 높게 매달려 있어요.

 

간세 - 산세는 친환경 소재로 만들어져 있으며 튼튼하면서도 폐기처분 후에는 생화학

분해가 일어나 결국 자연으로 돌아간다고 하네요.

 

길 안내 간세 - 갈림길에서는 간세가 깅을 안내해요. 간세의 머리가 향한 방향이 길의 진행 방향이죠.

간세의 몸통 위에는 현재 진행하는 코스, 위치번호, 앞으로 남은거리가 표시되요.

위치번호로 이용해 다른사람에게 자신의 위치가 어딘지 설명 할 수 있어요.

전화로 올레지기에게 문의하거나 콜택시를 부를 때도 위치번호가 유용하겠죠..

 

제주올레 코스 시작점 표지석 - 시작점 표지석에는 코스의 약도와 경로가 그려져 있고

주요지점을 살펴 볼수 있어요.

 

저도 잘 몰랐던 내용들을 정리하면서 저도 많이 배우게 되네요.

이러다 정말 제주 전문가 되겠어요..ㅎㅎ

올레길 알고 걸으면 더 재밌겠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사랑하고 그래서...

혼자만 즐길 것이 아니라..

다른사람들에게 전해 주고 싶은 아름다움..

이 아름다움이 오랫동안 지켜졌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준비(?)한..

 

제주올레 에티켓





이런 에티켓은 기본으로 지켜야겠죠' ㅋㅋ

제주의 아름다움을 오래오래 간직하고

내 후손들에게도 보여주려면 말이예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주방언 ? 방언들 가운데 이방인들이 가장 알아 듣기 힘든 말..

제주도 어르신들이 100% 제주 방언으로 대화 하시면 여기가

대한민국이 맞나?? 의심이 들 정도로...

힘든 언어 중 하나인 제주어..

맛보기로 조금만..

들여다 보기




그나마 여기 있는 말들은 한국어로 추측이라도 가능하니 다행..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마 3-4년 쯤 전 이었나 봅니다. 처음 제주도를 방문 했던 날이 아직도 기억 납니다.

제주도를 처음 방문 했을 때 부터 나중에...  이 다음에 내가 나이가 좀 많이 들면

이 곳에 와서 살아야 겠구나 라고 생각 했었습니다.


 

그리곤 제주의 이쁨에 미쳐서 시간이 날때 마다 방문 하곤 했는데...

어느덧 그게 3-4년이 흘렸네요.

 

 

제주의 먹거리를 찾아 다닌적도 있고, 구석구석 이쁘고 아름다운 자연을 따라

다닌적도 있고, 혼자서 생각 하면서 걸으러 온 적 도 있고, 소중한 사람들이랑

같이 와서 너무 재밌게 행복한 시간을 보낸적도 있었고...

제주는 올 때 마다 나에겐 항상 새로운 느낌을 느끼게 해주었습니다.

이 아름다운 곳에서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이랑 같이 살 수 있으면 좋겠다....

바쁘고 건조한 도시생활에서 벗어나 제주에서 살았으면 좋겠다...

생각만 하던 상상 속의 일을 용기 내서 해 버리고 나니 이제는 현실이 되버렸네요.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오진 못했지만 그 사람들이 그리 울때 마다 초대해서

또 다른 추억을 만들면 되겠지요.

 

 

내가 아는 제주의 이쁨을 이 공간을 통해 하나하나 적어 내려가다 보면 저만의

추억모음집 쯤이 되겠네요.

그걸 공유 하고 싶어요.

홍기자가 제주에 대한 블로깅을 시작합니다.

두서 없이 끄적인 글이 되었네요.

오늘 부터 시작하는 블로그에 대한 포부랄까요? 그런 걸 밝히고 싶었는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