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맛집] 노천카페 로즈마린



[제주맛집] 노천카페 로즈마린



[제주맛집] 노천카페 로즈마린




[제주맛집] 노천카페 로즈마린


서귀포항 근처에 있는 로즈마린이라는 노천카페입니다.
독특한 매력이 있는 곳이죠~
그리 깨끗하지도.... 그리 멋있지도 않지만 나름대로의 분위기와 운치가 있습니다.
조그맣게 마련된 매점에서 구매해서 아무데나 자리를 잡으면 됩니다.
저녁이 되면 캔맥주 한잔? 하기 좋습니다.
옛날식 패밀리마트 같다고나 할까?

 




[제주맛집] 노천카페 로즈마린

 

[제주맛집] 노천카페 로즈마린

 

[제주맛집] 노천카페 로즈마린

 

[제주맛집] 노천카페 로즈마린

  

[제주맛집] 노천카페 로즈마린

 

[제주맛집] 노천카페 로즈마린

 

<로즈마린>
제주 서귀포항에 노천까페로 유명한 로즈마린입니다.
이름과 달리 분위기는 셀프서비스식 주점이라고나 할까요?
메뉴판도 없고 조용하고 한적한 묘한 분위기의 노천까페네요.
까페안의 매점에서 마실거리를 선불로 사서
앉고 싶은곳에 앉아서 먹으면 된답니다.

그날그날 기분에 따라서 메뉴를 조합하는 재미가 있어요.
낮에는 육개장사발면과 소주, 저녁에는 스프링스와 카프리.
단지 배가 고프다면 빠다코코넛과 바나나우유.
보기엔 작지만 여러가지 종류의 과자와 음료수들이 많아서 신기했죠.
로즈마린 내부에 나름CCTV가 작동되고 있는게 왠지 폼나네요.

 



[제주맛집] 노천카페 로즈마린

 

야외테라스에 앉으면 한눈에 들어오는 바다가 눈을 시원하게 해줍니다.
봄바람도 살랑살랑한 나른한 오후에는 씨엔블루보다는 <나는 가수다>씨리즈를 들어봅니다.
백지영의 약속과 이소라의 바람이 분다..
요즘 귓가에 맴도는게 이제 청승좀 떨어도 될 나이인가 봅니다.
바람부는 제주에서 바람을 맞으며 바다를 바라보니
이소라언니가 곁에서 속삭이는듯 착각이 들기도 하고,
눈물한방울 흘리면서 옛연인을 그리워하는척이라도 해야할것 같아요.

로즈마린 내부에 붙은 손으로 쓴 금연종이가 왠지 정말 피우면 죄송스러울것 같은 기분.
겨울에는 직접 벽난로에 장작을 때우고 감자나 고구마를 구워먹는다고 하십니다.
크리스마스에 오면 산타할아버지랑 오손도손 고구마껍질좀 벗길수 있을까요?

 



[제주맛집] 노천카페 로즈마린



[제주맛집] 노천카페 로즈마린

 

출출할때 먹는 오뎅의 매력.
까페와 어울리지 않을것 같은 오뎅그릇과 간장소스.
하지만 맛있게 냠냠 빈꼬치는 쌓여가고..

저녁때쯤 오면 바다위로 번지는 석양과 고깃배전구에 하나둘 불이 켜지는 장관을 볼수있다하니
다음엔 밤마실을 와야겠네요.
제주에는 유명한 관광명소도 많지만 이렇게 소소하고 아기자기한 곳도 많답니다.
크게 보고 넓게 배우고 깊이 생각하는 홍기자가 되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주오일장] 어린시절로 돌아 간 느낌  제주민속오일장



[제주오일장] - 제주민속오일장

 말로만 듣던 제주오일장을 찾았습니다.
매달 2일,7일자에 장이 선다는데 국내에서 손꼽을만큼 크다고 하더라구요.
역시 시장갈땐 잔돈주머니와 빈속 그리고 츄리닝!

아..입구부터 맛있는 냄새가 코끝을 자극.
바삭바삭 핫도그는 겨자소스와 케챱토네이도로 둘러쳐서
일단 손에 들고 먹으면서 걷는거죠.




[제주오일장] - 제주민속오일장


앙증맞은 아가옷들.
인형옷처럼 보이는걸 누가 입는지..아가옷은 왜 하늘색과 분홍색일까?




[제주오일장] - 제주민속오일장




[제주오일장] - 제주민속오일장

제주전통의상 갈옷이 사이즈별로 나란히 어깨동무를 하고 있네요.
여름에 잠옷으로 입으면 무척 시원할듯^^
어린이갈옷도 앙증맞고..다가올 어린이날을 맞이하여 조카들 선물로 사서 보내야겠어요.




[제주오일장] - 제주민속오일장




[제주오일장] - 제주민속오일장




[제주오일장] - 제주민속오일장




[제주오일장] - 제주민속오일장


제주오일장이라 그런지 해산물이 많아요.
캔맥주에 안성맞춤 한치!
멀리서 볼땐 양말인줄 알았더니 크기별로 누워있는 한치아이들.
한봉다리 살까말까 고민하다 패스했는데..
연탄불에 쥐포굽는 냄새가 솔솔..
결국은 쥐포와 한치 한봉다리씩 구매했습니다.



[제주오일장] - 제주민속오일장

 귀한 인삼이 챠르르 깔려있으니 왠지 사서 씹어먹고도 싶고,
은행,밤 구워서 소주한잔도 생각나고,
잡곡밥을 한번 해먹어볼까 생각만 줄줄줄.

 

[제주오일장] - 제주민속오일장

 서울에서 귀한 한라봉!
너무나 가지런히 크기별로 담겨있는 노오란 한라봉형제들.
노란 크리스마스 알전구처럼 동글동글~~
한박스 사다놓으면 마치 불이 들어올것처럼 빛이 너무 귀여워요.

 


[제주오일장] - 제주민속오일장


[제주오일장] - 제주민속오일장

 제주오일장의 묘미.
뻥이요 아저씨.
아직도 쌀들고 가면 튀겨주시나봐요.
배고플때 먹으면 끝도 없이 들어가는데..
역시 장구경은 먹는 재미가 최고네요.
옥수수맛나는 꽃봉오리과자랑 손가락에 끼워먹는 재미.




[제주오일장] - 제주민속오일장



[제주오일장] - 제주민속오일장




[제주오일장] - 제주민속오일장 

엄마없이 모여있는 강아지들. 역시 강아지는 똥개가 제일 예뻐요.
팔려나온 신분이라 마음이 짠하지만 왠지 강아지들은 꼭 한번씩 만져보게 되네요.

눈매가 매서운 오리인지 거위인지 알수없는 아이들.
아직 엄마품이 그리운지 다들 모여서 꽥꽥대기만 하고..

10년만에 보는 병아리새끼들..
아직도 병아리는 뼈가 오글거리는 느낌에 만질수가 없네요.
그러고보니 병아리는 숫자 8같기도 하고 유아용양말같기도 하고..
아무튼 2등신 캐릭터^^

 


[제주오일장] - 제주민속오일장

 
먹고 보고 느끼는 제주오일장.
대형마트만 다니다가 오랜만에 전통장에 가니 사람사는 냄새도 다양하고,
물건생김새도 저마다의 색이 다르고,
무엇보다 낯선곳에 와있다는 현실감이 제대로 드네요.
포인트적립과 할인카드사용도 되지않지만 마음가득 제주향이 그윽해지는 제주오일장.
혼저옵서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주 섬] 가파도

 

1824년 이후부터 사람이 들어가 살게 된 가파도, 현재에는 모슬포항에서 매일 정기선이 왕래합니다. 연안에서는
 
해녀들에 의하여 김, 굴, 해삼, 전복, 소라 등이 채집됩니다.

또한 가파도는 역사적으로 유명한곳입니다. 바로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서양에 소개된 계기가 된곳으로

 추측되기 때문입니다.

1653년 가파도에 표류했으리라 짐작되는 네덜란드의 선박인 스펠웰로, 그안에 타고 있었던 선장 헨드릭 하멜이

`하란선 제주도 난판기` 와 `조선국기`를 저술함으로써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비교적 정확히 소개된 것입니다.






[제주 섬] 가파도



[제주 섬] 가파도



[제주 섬] 가파도




[제주 섬] 가파도



[제주 섬] 가파도



[제주 섬] 가파도



[제주 섬] 가파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