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오름] 여문영아리 오름 / 물영아리 오름




여문영아리 오름은 못이 패여 있지 않고 물이 없다고 하여 ‘여문영아리’라고 합니다. 남사면은 풀밭을 이루면서 듬성

듬성 해송이 있고, 북사면은 삼나무와 낙엽수 등이 어우러져 숲을 이룹니다. 봉우리는 2개이며, 동쪽 봉우리가 높고
 
주변에는 국수나무, 팥배나무, 덜꿩나무, 예덕나무 외에 여러 종류의 새우란, 바람꽃 등의 야생식물이 자라고 있습니

다.

 

여문영아리 오름



오름 남쪽에 보이는 ‘물영아리 오름’ 사이에 표선면과 남원읍의 경계를 이루는 ‘솔내(松川)’의 상류인 계곡이 있는

데 물이 늘 고여 있고 겨울 철새들의 서식처이기도 합니다. 산정부에 분화구가 없어 물이 괴지 않는다고 하여 ‘여문영

아리’라 부르고 있고, 풍수지리설에 의하면 이 오름은 신령(神靈)과 같은 여인이 머리를 풀고 앉아 있는 형세라 하여

‘영아악(靈娥岳)’이라고도 하고, 신령스런 산이라 하여 ‘영아악(靈峨岳)’으로 표기하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용이 누

워 있는 형국이라 하여 ‘용와악(龍臥岳)’이라고 부르던 것이 ‘영아리’로 변했다는 설도 있습니다. 대록산, 소록산, 따

라비, 영주산오름의 남사면은 둥그스름하면서 남동쪽으로 골이 패어있으나, 전체적으로는 북사면으로 넓고 얕은 말

굽형 화구를 이루고 있습니다.

(표고 : 514m 비고 : 134m 둘레 : 3,434m 면적 : 6000,325㎡ 저경 : 1,004m)





[제주오름] 여문영아리 오름





※ 산불조심기간중 입산통제 오름 안내

산불조심기간(봄철 : 2월 1일~5월 15일, 가을철 : 11월 1일~12월 15일)에는

입산이 통제 되는 오름이므로 사전에 읍∙면∙동사무소에 확인하여 오르시길 바랍니다.

표선면사무소:064)760-4476




< 여문영아리 오름 가는법 >




 

[제주오름] 여문영아리 오름


[제주오름] 여문영아리 오름 목장


[제주오름] 여문영아리 오름 연못 / 물영아리 오름


[제주오름] 물영아리 오름


[제주오름] 여문영아리 오름 / 물영아리 오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주 서귀포항] 제주 섬 - 새섬 (조도)

 

[제주 섬] 새섬



제주도 서귀포항 입구에 있는 무인도입니다.

면적은 0.104㎢, 섬 높이 17.7m로 썰물 때에는 걸어서 건너갈 수 있는 섬입니다.


초가집 지붕을 잇는 '새'(억새)가 많이 생산되어 '새섬'이라 불리는데 조도라고도 합니다.

한문표기로는 초도(草島), 모도(茅島)인데, 조도는 일본사람들에게 의해

날아다니는 새라는 뜻으로 조도(鳥島)라 부른 것으로 잘못 알려진 것이라고 하네요.




[제주 섬] 새섬



1600년부터 사람이 거주하였고 1965년 전후로 살지 않게 되었습니다.

제주도 서귀포항의 바로 맞은편에 위치하여 방파제 구실을 하며, 부근에 문섬·섶섬·범섬·서건도가 있습니다.

해안에는 해식애가 발달하였고 섬 전체에 난대림이 숲을 이루고 있습니다.

인근 해역은 국내 최대의 산호 서식지이자 해양생물들의 보금자리로 낚시꾼들이 즐겨 찾는 곳입니다.








[제주 섬] 새섬 산책로

[제주 섬] 새섬 계단

[제주 섬] 새섬 유래

[제주 섬] 새섬 새연교

[제주 섬] 새섬 새연교


[제주 섬] 새섬 야경이 아름다운 새연교


[제주 섬] 새섬 야경이 아름다운 새연교



[제주 섬] 새섬 바위절벽



[제주 섬] 새섬 바위절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주여행] 홍기자의 제주여행 - 유리의 성

 

이번엔 제주도 유리의 성에 다녀왔습니다.

유리의 성은 세계 유명한 유리 조형작가들의 창작물과 유리 전문가들로 이루어진 프로젝트팀이

수 년간에 걸쳐 조성한 세계 최대의 유리조형예술체험테마파크예요.

미술관으로도 등록된 곳이라고 하네요.

 

성인요금은 9000원!

 

뭔가 처음엔 비싼 거 아닌가 싶기도 했는데;

생각해보면 요즘 밥 한끼 먹는데도 만원이니까

만원에서 천원이 남는다고 생각!

[제주여행] - 유리의 성

 

글래스 캐쓸~ 아시죠? 유리의 성이라는 뜻인 거^^

[제주여행] - 유리의 성

 

유리의 성 본관으로 입장!

나란히 함께 가시는 중년 부부의 뒤태가 아름다워 찰칵!



[제주여행] - 유리의 성 

L.O.V.E

그래요. 사랑하기 참 좋은 날씨입니다.

제가 간 날에는 안타깝게도 하늘이 파란 얼굴을 보여주지는 않았지만- -;

그래도 춥지도 덥지도 않고 좋은 날씨였어요. 

뭐, 남자만 사랑하라는 법 있나요.

저는 자연과 사랑하겠습니다.

내 사랑 제주도. 나는 외롭지 않아! 근데... 지금 흐르는 이건 눈물인가요--;

눈물 좀 닦고^^;;



[제주여행] - 유리의 성

  

입구를 지키고 있는 돌하르방! 아니 유리하르방!

자세히 보면 돌하르방 아니죠 유리하르방에게 표정이 있답니다

유리하르방은 유리의 성을 방문한 모든 분들께 행운을 드린다고 하네요.

제게도 올 봄에는 행운이 올까요...?

[제주여행] - 유리의 성



[제주여행] - 유리의 성

이건 용입니다. 청룡!

고구려 벽화에 나온 사신도의 모습을 형상화 한 것이라고 해요.

유리피라미드를 지키고 있는 사신도, 동쪽의 청룡이랍니다.

서쪽엔 백호, 남쪽엔 주작, 북쪽엔 현무.

저는 왠지 청룡이 제일 좋더라구요^^

이청용 선수가 생각나서일지도^^;;

 



[제주여행] - 유리의 성



[제주여행] - 유리의 성 

이건 제목이 잭과 콩나무. 엄청 높게 쭉쭉 올라가고 있는 모습.

잭과 콩나무는 제가 어릴때 가장 좋아하던 동화 중에 하나!

보통 옛날 이야기는 권선징악을 강조하잖아요.

착하게 살면 행복해지고, 악하게 살면 벌을 받고.

근데 잭은 유일하게 착한 주인공은 아니었던 것 같아요.

개구쟁이에 욕심만 부렸는데도 재치 있게 행동하다가 결국 행복해지더라구요.

동화 속 가장 운 좋은 아이라고나 할까요^^


[제주여행] - 유리의 성

 이건 그 유명한 다보탑을 유리로 만든 모습.

십원짜리에도 있는 다보탑^^

어쩜 이렇게 정교하게 잘 만들었을까요.

이게 다 유리라니 감탄!


 

[제주여행] - 유리의 성



[제주여행] - 유리의 성

날아가는 새.

독수리일까요? 짜악 뻗은 날개와 발톱까지!

생동감 넘치는 모습. 정교한 유리작업에 또 감탄!

 


[제주여행] - 유리의 성



[제주여행] - 유리의 성 

제주도 유리의 성에 놀러오세요~

나는 유리의 성에 사는 공.............주가 아니라

노처녀...?- -;;

 


[제주여행] - 유리의 성 

 유리구두.

유리로 작품을 만든다면 유리구두가 빠질 수 없겠죠?

신데렐라가 왕자를 만나 행복하게 될 수 있었던 것은 유리구두를 흘렀기 때문!

신발이라도 한짝 벗어놓고 와야 멋진 청년을 만날 수 있는 건가요^^;;

 



[제주여행] - 유리의 성

이건 폭죽 같기도 하고 꽃 같기도 하고.

나팔을 부는 것 같기도 하더라구요.




[제주여행] - 유리의 성



 

 [제주여행] - 유리의 성

  

다 나름대로 멋있고 예쁘고 감탄을 자아냈지만 제가 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은 바로 이것!

정말로 연어떼들이 살아 움직이는 것처럼 생동감이 느껴지더라구요.

강산에의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

노래도 생각나고^^

앞에 앉아서 시원하게 맥주 한 캔 하고 싶은 마음^^

 

그렇습니다, 모두들 힘차게! 파이팅!

 

지금까지 제주도 유리의 성에서 홍기자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주여행] 홍기자의 제주여행기

송악산




 

제주오름중에서 TV출연이 잦은 인기스타 제주올레길 10코스에 있는 송악산.
원체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라 산은 오르지말고 그저 보아야하는것을 모처럼 올라봅니다.
현빈이 자아를 찾겠다고 입고 올라간 등산점퍼를 구입하고 싶은 지름욕구를 자제중이에요.

 

 

 

 

 




 

제주 최남단에 있는 송악산은 1박2일로 최근 더 유명해졌습니다.
맑은날 오르면 형제섬 마라도 가파도가 한눈에 보이고
왠지 저멀리 타이타닉호라도 들어올것 같은 설레임을 준다고 하더군요.
디카프리오의 뒤태라도 닮은 청년이 말이라도 걸어준다면 좋겠네요..^^

송악산의 오르락내리락 엠보싱같은 등산코스를 지나다보면 은근 종아리에 알이 배는 느낌이 옵니다.
그때쯤 옆을 내려다보면 가파른 절벽이 정신차려라하고 자리잡고 있죠.

 

 

 




 

다음엔 꼭 넓은 챙모자를 쓰고 갈랍니다. 썬크림으로는 도저히 내리쬐는 햇살을 차단하기 어렵네요.
송악산엔 올인촬영지 대장금촬영지 그리고 '인생은 아름다워'의 펜션들로 유명한터라
유난히 올레꾼들과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고있답니다.

 

 

 

 

 





송악산의 토양이 점점 흩어져버려서 붉게 드러나고 있다는데,역시 산은 그저 바라보는게 최고!
송악산 전망대와 분화구로 갈리는 갈림길에서 전망대로 좌회전.
정상에 오르면 멀리 보이는 수평선이 정말 장관입니다.
지구가 왜 둥근지 알수있어요. 정말 바다끝은 둥근건 단지 내눈이 똥그랗게 때문일까요?

 

 

 

 

 



해안가로 내려오면 일본놈들이 파놓은 진지동굴이 상처처럼 뻥뻥 뚫려있습니다.
곱디고운 해안가를 거닐고 싶던 마음이 갑자기 찌리릿!
파도는 돌도 깎아 둥글게 만드는데 굳이 남의 땅에..아 이쯤에서 참고^^
마라도로 가는 배는 다음 기회에..

 

 



산치고는 높지않지만 분화구와 해안산책로때문에 걸으면서 보이는 풍경재미가 쏠쏠하네요.
굴곡진 내 인생사도 이정도만 오르락내리락이였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제주바닷바람은 짜지도 않고 묽지도 않고 그저 뽀송뽀송하네요.
들어가는 길에 아무래도 엠보싱하나 사야겠어요. 홍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