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맛집] 갈치조림 화순 바당올레횟집

홍기자의 제주스토리 - 화순금 모래해변 바당올레횟집



제주맛집 - 갈치조림 화순 바당올레횟집





바당올레횟집은 제주 올레 10코스 시작점에 위치해 있어서 찾기가 쉬워요.

올레 9코스 종점과 올레 10코스 시작점에 있답니다~

올레지기님이 운영하시는 바당올레횟집!




올레10코스 화순 바당올레횟집 - 갈치조림





바당올레횟집의 메뉴는 많은데 그 중에서도 갈치조림이 최고!

매콤한 그 맛을 한 번 맛보면 어느새 밥 한 공기는 뚝딱할 수 있답니다.

국물에 밥을 비벼 먹으면 그 맛이 일품!



화순금 모래해변 근처 맛집 - 올레 10코스 바당올레횟집





바당올레횟집은 화순 해수욕장 옆에 있어요.

근데 이제 화순 해수욕장이 아니라 화순금 모래해변!

이름이 화순금 모래해변으로 바뀌었거든요~



바당올레횟집 갈치조림





바닷가에서 물놀이도 즐기고 바당올레횟집에서 갈치조림도 즐기고~

예전엔 갈치는 가시가 많아서 별로 안 좋아했는데

제주도에 오고부터는 갈치도 좋아한답니다.

역시 제주도 갈치는 다르더라구요~

이제 가시 바르는 기술도 늘고 ㅎㅎ




화순금 모래해변 근처 맛집 - 올레 10코스 바당올레횟집





바당올레횟집에서는 시원한 성게 미역국도 함께 나옵니다~

올레길 10코스 지나시는 분들은 제주도 맛집 바당올레횟집에 들리시면 좋을 것 같아요 홍홍




올레10코스 제주도맛집 바당올레횟집 갈치조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주맛집] 항골식당/연탄불석쇠구이 항골식당-흑돼지 연탄불에 구워맛있는 제주맛집


홍기자의 제주맛집 이야기 - 흑돼지가 맛있는 항골식당 편





연탄불에 구운 제주 흑돼지의 참맛을 보고 싶다면~

이화에 있는 제주맛집 연탄불석쇠구이 항골식당에 한 번 가보세요.


항골식당은 많이 알려진 곳은 아닌데 아는 사람은 다 안답니다~

그럼 흑돼지를 연탄불 석쇠에 구운 제주맛집 항골식당의

보기만 해도 군침 도는 사진들 함께 해요~







항골식당은 얼마전에 오랜만에 제주도에 놀러온 후배들과 같이 다녀왔는데요~

역시 서울에서나 제주에서나 오랜만에 만난 친구라면 삼겹살에 소주가 제일이죠.

하지만 제주에는 그냥 삼겹살이 아니라 흑돼지 삼겹살이 있다는 거~

후배들이 제주도 흑돼지 먹고 맛있어서 감격하고 돌아겠네요 홍홍







 

항골식당은 막 크고 정갈한 식당은 아니에요.

하지만 작고 조금 허름해 보이는 모습이 오히려 정감어리고 친숙했어요~

오랜만에 만난 후배들처럼 편하고 익숙한 느낌이었다고나 할까요~







 

가격도 완전 착하답니다.

1인분에 8000원!

제주도 흑돼지가 이렇게 싸도 되는 겁니까~











두툼한 흑돼지 삼겹살 등장!

혹시......... 흑돼지 아닌 거 아냐?

의심은 노노노!








이러한 의심을 사르르 녹여주는 것은

바로 삼겹살 껍데기의 검은 털!

보이시나요 그렇습니다. 흑돼지 맞습니다 맞고요~









그럼 흑돼지를 연탄불 석쇠 위에 올려주시고~








소금살살 뿌리고 구웠어요.

흑돼지야~ 빨리 빨리 익어라~










마늘도 얹고 양파도 얹고 함께 구워주세요~



아아 세상에서 가장 기다리기 힘든 시간은 컵라면이 익는 3분과

삼겹살이 익는 시간이라고 누가 말했던가요 흑흑










하지만 누군가는 또 그런 말을 했죠~

기다려라 그러면 익을 것이다~ ㅎㅎㅎ






 

노릇노릇 맛있게 익은 흑돼지 삼겹살!

먹기 좋게 알맞은 크기로 잘라서

한 입 먹으면 입안에서 사르르~




 





아니 사르르 녹는 건 아니지만 ㅋㅋㅋ 진짜 맛있어요

셋이 먹다가 셋 다 죽어도 모를 맛이라고나 할까요 ㅋㅋㅋㅋ

흑돼지가 이렇게 맛있는 줄 예전엔 미처 몰랐네~










이건 이름하여 삼겹살 탑!

자자 소원을 비세요~

제주도 흑돼지 신이 이루어드릴겁니다 홍홍









잘 익은 흑돼지 삼겹살을 싸서 한 입에~







 




 




항골식당은 반찬 종류가 많지는 않아도 아주 알차답니다!

특히나 요 깻잎!










제가 깻잎을 좋아하기도 하고

상추쌈은 원래 싸먹기 귀찮아하는 타입인데

흑돼지는 깻잎에 싸먹어도 진짜 맛있어요~









그리고 흑돼지를 먹는데 좋은 것은 바로 멸치젓!

 







멸치젓은 제주도 방언으로 맬젓이라고 합니다.

제주도에 왔으면 흑돼지를 맬젓에 찍어먹어야

아 흑돼지 제대로 먹고 왔다, 할 수 있을 거에요 홍홍













비린내 날 거라는 생각은 버려도 좋아요~

연탄불 위에 제주 맬젓을 넣고 거기에 흑돼지를 찍어먹으면

흑돼지의 느끼한 맛을 없애주고 잡내라고 하나요?

그런 것도 싹~ 사라진답니다.


뭐 흑돼지 그냥 먹어도 전 느끼한 거 모르겠지만요 ㅎㅎㅎ







그리고 항골식당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은 바로 요 김치찌개!

이 김치찌개를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요.

진짜 맛있는데... 맛있는데... 어떻게 표현할 방법이 없네 ㅋㅋㅋㅋ









사진상에서는 기름기가 많아보이는데~

원래 김치찌개는 참치보다 삼겹살이 더 제맛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으로서

목을 부드럽게 넘어가는 그 맛~ 하지만 진한 그 맛~

맥주 얘기가 아닙니다 김치찌개 얘깁니다 ㅋㅋㅋㅋ














김치찌개에 밥말아서 술안주 겸해서 먹었어요

근데 이 김치찌개가 진짜 보통 식당의 김치찌개하고는 좀 달라요.

뭐랄까요, 밥을 말았더니 국밥처럼 걸쭉해지면서 그 진한 맛이 정말 맛있었어요!













우리 엄마가 해주는 김치찌개 정말 좋아하는데요~

엄마가 해준 김치찌개보다 항골식당 김치찌개가 진짜 더 맛있었음 홍홍

엄마 미안~ ㅎㅎ















아 사진보니 또 맛이 생각나네요

입안에 군침이....

먹고싶다 김치찌개.......ㅜㅜ








이건 제주도에서만 파는 소주!

흑돼지와 김치찌개를 안주로 소주를 셋이서 몇 병을 먹었는지...

서른 넘어서는 소주 끊고 맥주로 주종 변경했는데...

아무리 우겨도 후배녀석들이 말을 안 듣고.... 하지만 잔이 채워지면 또 마셔야죠!









제주도 소주는 맛있어요~ 그 날 분위기 탓에 더 맛있게 느껴졌던 건지도 ㅎㅎㅎ

안주 좋고~ 함께 하는 사람들도 좋고~

오랜만에 만나 나누는 대화도 좋고~ 술맛 나더라구요^^













깊은 밤 맛있는 흑돼지와 흑돼지를 연탄불에 구워먹었던 항골식당과

함께 먹었던 후배들이 자꾸 생각날 것 같네요.



오늘같이 비오는 날에는 더 생각이 나는군요 ㅎㅎ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 제주시 이호동 | 항골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세훈 2014.08.23 14: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 본연의 맛집!

 


 

[제주 맛집] 제주도 맛집 추천 - 사계바다

날씨가 연일 좋아서 걷기에 빠진 요즘 제주의 곳곳을 탐방하다보니 자연스레 맛집에도 눈길이 갑니다.
서귀포시 안덕면쪽으로 가면 넓디넓은 사계해안이 펼쳐지는데요.
송악산에서는 2개로 보이던 형제섬이 해안으로 내려오다보면 형제수가 점점 늘어난답니다.
제주올레길 10코스에 있는 사계바다는 제주맛집으로 유명한 곳이라고 하네요.

늘 얻어먹기만 하는 한량처지이다 보니 모처럼 선배의 부모님께 식사대접을 하려고 모시고 나갔습니다.
날씨도 좋고..(가끔은 변덕스럽지만^^) 렌즈발도 잘 받고.
평일이라 그다지 손님이 많지는 않아서 좋더군요.



송악산에서 내려오는 분들이 대다수인듯 옷차림에서 숲냄새가 폴폴.
건물외벽도 깔끔해서 눈에 잘 띄는 사계바다.





부모님께서는 벌써 다녀가신적이 있다고 하셔서 되려 제가 메뉴추천을 청했구요.
갈치조림으로 유명하다지만 이번엔 고등어조림과 해물뚝배기를 시켰습니다.

 

밑반찬부터 나오는데 제주에서 나는 채소들로 만든 무채와 산나물들 씹는맛이 너무 상콤했어요.
가짓수는 많지 않았지만 맛은 만족!
고등어구이는 메뉴에도 있던데 서비스로 나옵니다. (안시키신 이유가 있으셨네요..)
보글보글짝짝 고등어조림과 지글지글고등어 구이...

창밖으로 보이는 바다가 찰랑찰랑대는 모습이 마치 소주잔에 담긴 소주같다는 생각이 드는 순간,
아버님께서 반주하잔 하시자며 소주를 시켜서 쑥쓰러운티를 한껏 내며 한잔 받았답니다.
소주한잔 먹고 고등어조림을 먹으니 더 살살 녹는것이 아..




잠시후에 나온 해물뚝배기는 국물도 시원하고 무엇보다 몸에 좋은 전복이 오동통 가득가득..
해물뚝배기 하나면 밤새도록 마실수도 있겠단 생각이 들었죠..
서울에서 먹던 제주산전복과는 맛도 향도 다르고 몸에 기운이 솟구치는 느낌이 팍팍!
매콤하면서 조미료맛도 안나고 입안에 가득 퍼지는 해물의 향이 정말 매력인 뚝배기.
뭔가 바다를 통채로 씹어먹는 기분이 묘했던 맛집입니다.\
친구들과 왔다면 아마도 밤새면서 전메뉴를 시켜가며 소주잔을 비웠겠죠.


사진을 올리다보니 또 입에 달달달 떠오르면서 배가 고파오네요.
공기좋은곳에선 술도 안취한다더니 오늘 몸보신 제대로 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