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드리오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6.22 [제주오름] 은다리오름(윤드리오름.은월봉)

[제주오름] 은다리오름(윤드리오름.은월봉)



은다리오름은 제주시 구좌읍 종달리에 있는 오름으로 윤드리오름, 은월봉(隱月峰), 은월악(隱月岳),

능달악(凌達岳), 은돌이오름, 눈드리오름, 은달이오름를 비롯해 수많은 별칭이 있습니다.

그 수를 정확히 파악할 수 없을 정도이며 명칭의 유래도 정확히 알 수 없다고 하네요.




[제주오름] 은다리오름(윤드리오름.은월봉)




예로부터 민다리오름으로 부르고 있으며, 한자를 차용하여 독달악(禿達岳)으로 표기하였습니다.

민다리오름의 ‘민다리’는 민[禿]+다리[達]의 구성으로, 곧 민둥산으로 가파르게 형성되어 있는 오름이라는 데서

유래한 것입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민다리오름은 은다리오름으로 바뀌었으며 이것을 한자 차용 표기로

나타낸 것이 은월봉이고, 지금은 윤드리오름이라고도 많이들 부르고 있습니다.




[제주오름] 은다리오름(윤드리오름.은월봉)



눈도리, 는더리, 윤드리, 눈드리, 는돌오름, 운들오름, 은들오름 등 사람 따라 기록 따라 일정치가 않으나

비슷비슷하게 소리나는 이들을 다음과 같이 정리해 볼 수 있습니다. 즉, `는,은,눈,운,윤`은

`는`이나 `은` 또는 `눈`의 어느 하나가 뿌리일 것이고 `돌,도리,더리,드리,들`은 `달`이나 `드르`에서

나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는,은`은 무엇을 뜻하는지 그 어원을 알 수 없으나 `눈`은 `누운`으로 볼 수가 있고

`달`은 첫머리에 올 때는 `높은`이라는 뜻의 옛말, 가운데나 끝에 붙을 경우엔 `산` 또는 `들`의 뜻을 지닌 옛말이며

`드르` 또한 들(野)의 옛말이자 제주방언입니다. 여기에서 알기 쉬운 걸로 `눈도리오름` 또는 `눈드리오름`을

만일 제 이름으로 본다면 그것은 `눈달`, 즉 누운 산, 또는 `눈드르오름`,

즉 넓은 들에 외로이 누워있는 오름이라는 뜻으로 풀이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것들은 어디까지나 가정하에서의 추측일 뿐이라네요^^;;

윤드리오름의 이름은 애매한 채로 여러 가지여서 분명치가 않다고....

따라서 그 유래에 대해서도 신빙성이 희박하다고 합니다.





[제주오름] 은다리오름(윤드리오름.은월봉)



은다리오름은 높이 179.6m, 둘레 2,049m, 총면적 20만 9307㎡ 규모의 기생 화산으로

북동쪽으로 넓게 입구가 벌어진 말굽형 분화구가 있습니다.

보는 방향에 따라 그 모습을 달리하는데요. 남동쪽에서 보는 왕릉 같은 가지런한 모양에 비해

서쪽에서는 한 쪽 능선이 길게 꼬리를 끌었고, 남쪽에서의 가운데만 잘록 팬 완만한 능선이

북쪽에서는 길게 휘어진 산마루에 양쪽 끝봉우리가 도드라지게 드러납니다.

남동사면에만 삼나무, 소나무가 숲을 이루고 그 외에는 전체가 풀밭으로 덮여 부드러운 사면(斜面)이

아늑하게 굼부리를 감싸주고 있습니다. 길게 뻗어 내린 서쪽 가닥 등성이에 비해 동쪽 등성이는 짧고 가파르며

그 꼭대기인 동쪽 봉우리가 서쪽 봉우리보다 조금 높고 뾰족합니다.

굼부리는 북동향으로 넓게 벌어진 말굽형, 산등성이 전체 길이는 1,000m 남짓 됩니다.




[제주오름] 은다리오름(윤드리오름.은월봉)



[제주오름] 은다리오름(윤드리오름.은월봉)



[제주오름] 은다리오름(윤드리오름.은월봉)



[제주오름] 은다리오름(윤드리오름.은월봉)



[제주오름] 은다리오름(윤드리오름.은월봉)



[제주오름] 은다리오름(윤드리오름.은월봉)





윤드리오름은 용눈이오름과 두산봉 중간지점에 위치해 용눈이오름을 다녀온 후

5분 정도 달리면 만날 수 있다고 해요~


오름 탐방하실 분들은 함께 보시면 좋을 것 같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